4syria.jpg

시리아(Syria)의 정식국명은 시리아 아랍 공화국(Syrian Arab Republic)으로 인구는 약 1,700만명이다.
시리아는 제1차세계대전으로 오스만투르크 왕조가 무너진 이후 프랑스 치하에 있다가 1946년 독립했다. 1967년에 있었던 아랍-이스라엘 전쟁간에 시리아는 골란 고원을 이스라엘에 뺐겼다. 1976년이래 시리아군은 평화준비군으로 레바논에 계속 주둔해오고 있다. 최근에는 시리아와 이스라엘간에 골란 고원 반환에 대한 몇몇 평화회담이 열리기도 했다.

◈ 수도 : 다마스커스(Dmascus, 184만명)
◈ 인구 : 약 천 550만명
◈ 면적 : 186,480㎢(한반도의 4/5)
◈ 주요도시 : 알레포(Aleppo), 홈스(Homs), 하마(Hama), 라타키아(Latakia)
◈ 주요민족 : 아랍인(88.8%), 쿠르드인(6.3%), 기타(4.9%)
◈ 주요언어 : 아랍어(공용어), 영어, 불어 통용
◈ 종교 : 회교(수니파 72.6%, 시아파 10.4%), 기독교(13%), 드루즈교(3%)

종교와 정치
시리아는 사회주의 국가다. 사회주의 국가의 본래 특징은 종교를 인정하지 않고 신을 거부하는 체제이나, 시리아는 사회주의를 표방하면서도 회교국가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는나라이다.

시리아는 우선 종교적인 조형물들이 주변국인 요르단과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크고 웅장하다. 특히 모스크는 대개가 고대의 것이 그대로 보존되어 오고 있고 새로 지어진 모스크들도 모두가 크다.

시리아의 경우 정치상황이 어느 정도 현 북한의 상황과 비슷하여 곳곳에 서있는 아사드의 동상들과 대형 사진들이 북한의 김일성, 김정일 동상과 너무 닮았다는 인상을 준다고 한다. 대한민국보다는 사회주의 국가인 북한과의 교류가 많았기에 이런 유사점이 많이 발견되는 것이다.

우리나라와의 관계
시리아는 사회주의 국가로서 우리 나라와는 정식 국교 관계가 성립되어 있지 않는 나라다. 하지만 경제 교류는 이루어지고 있어서 몇 개의 우리 나라 대기업들(현대, LG, 삼성 등)이 이곳에 진출해 있다.

요르단과는 달리 이 나라는 외교적으로 이스라엘에 대해 강경 노선을 취하고 있기 때문에 혹시나 여권에 이스라엘 스탬프가 찍혀 있으면 어떠한 명분이라도 입국이 불가능하다. 잘못하면 스파이로 오인되어 조사를 받을 수도 있다. 시리아에서 우리나라 한국에 대한 인식이 썩 좋지는 못하다. 이슬람교가 주를 이루고 사회주의 국가인 시리아측에서는 남한에서 왔다고 하면 이 사람들 입에서 미국이라는 말이 자연스럽게 나올 정도로 미제국주의에 대한 경계심이 강한 편이다. 하지만 북한과는 여러 면에서 교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시리아에서는 우리가 TV에서 본 북한의 모습과 많이 닮은 점들을 쉽게 찾을 수 있다고 한다.